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포스트시즌 파이널 2021-22 /블루원리조트, 웰컴저축은행에 완승2승3패로 ‘추격 시동’

강경석 기자 / 기사승인 : 2022-03-16 12:52:31
  • -
  • +
  • 인쇄
- ‘엄상필∙스롱 피아비 2승 맹활약’ 종합 2승3패 추격
- 웰컴저축은행, 매 세트 접전서 ‘키스’ 불운으로 패배

[Brilliant Billiards=강경석 기자] 블루원리조트가 PBA팀리그 파이널서 1승을 추가하며 웰컴저축은행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15일 밤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2021-22’ 파이널 4차전서 블루원리조트는 웰컴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4-0 완승을 거두고 종합성적 2승3패로 추격했다. 반면, 우승까지 1승을 남겼던 웰컴저축은행은 이날 무기력하게 패배, 우승 기회를 파이널 5차전으로 미뤘다.

4차전에선 블루원의 주장 엄상필과 스롱 피아비가 나란히 2승씩 거두며 팀을 승리로 견인했다. 1세트서 강민구와-엄상필이 이전 3경기서 내리 패배한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서현민을 상대로 하이런 9점을 앞세워 4이닝만에 15:5로 승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곧바로 스롱 피아비가 김예은을 꺾고 세트스코어 2-0으로 달아났다. 스롱 피아비는 경기 초반 부진하는 등 경기를 어렵게 풀어갔으나 16이닝 접전 끝에 김예은을 1점 차로 따돌리고 역전 승리를 거두었다.

곧이어 3세트서는 블루원의 주장 엄상필이 쿠드롱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격차를 벌렸다. 쿠드롱이 ‘키스 불운’이 겹치는 등 고전한 반면, 엄상필은 난구를 훌륭하게 풀어내는 등 10이닝만에 15:9 승리를 챙겼다. 4세트에 나선 홍진표와 스롱 피아비가 여세를 몰아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비롤 위마즈(터키)-차유람을 상대한 블루원은 1이닝 5득점을 허용하고도 2이닝서 하이런 7점을 합작하는 등 7이닝만에 15점을 완성했다.

이로써 파이널 종합성적 2승3패로 추격한 블루원은 16일 오후3시30분부터 5차전에 돌입한다. 블루원은 첫 세트에 사파타와 홍진표가 쿠드롱과 서현민을 상대한다. 이어 2세트서는 스롱 피아비와 김예은, 3세트서는 강민구가 쿠드롱과 대결한다. 4세트서는 강민구가 스롱 피아비와 호흡을 맞춰 비롤 위마즈-차유람 조합에 맞선다. 5세트는 다비드 사파타-서현민, 6세트에는 엄상필과 한지승이 맞붙는다.

5차전서 웰컴저축은행이 승리할 경우 웰컴저축은행의 우승, 블루원이 승리할 경우 종합성적 3승3패로 마지막 6차전(16일 밤9시30분)서 승부를 가린다.

 

[저작권자ⓒ Brilliant Billiards(브릴리언트 빌리아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BA News

    +

    Team League

    +

    PHOTO NEWS